文대통령 “한일관계 때문에 한미관계 흔들리는 일 없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돼지열병·태풍·화재 잘 챙겨달라” 출국길 당부
미국 방문위해 출국하는 문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한미정상 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공항 공군1호기에서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19.9.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방문위해 출국하는 문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한미정상 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공항 공군1호기에서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19.9.2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제74차 유엔총회 참석 및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길에 오르면서 “한일관계 때문에 한미관계가 흔들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미국 뉴욕으로 출발하면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환송 참석자들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한일관계 어려움이 한미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했고, 해리스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 내용을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내 문제에 대해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을 잘 챙겨달라고 당정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복구를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평화시장 화재로 연기가 가시지 않던데 작은 점포들이 밀집돼 있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6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한 돼지열병과 한반도에 근접한 17호 태풍 ‘타파’, 이날 새벽 발생한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화재 등 국내에서 여러 현안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출국하는 만큼 이에 대한 꼼꼼한 대처를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당부하는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정의용 국가안보실장·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있었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3박 5일 간 한미정상회담,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