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평화시장 화재 16시간만에 진화…스프링클러 없어 피해 키워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서울 동대문 평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관들이 진압하고 있다.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 22일 서울 동대문 평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관들이 진압하고 있다.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22일 새벽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는 스프링클러가 없는데다 창문이 밀폐돼 있어 피해가 커진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38분쯤 서울 중구 신당동 지상 7층,지하 1층짜리 제일평화시장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가 16시간 만에 진화됐다.

큰불은 1시간여 만에 잡혔지만 처음 불이 시작된 3층 곳곳에 잔불이 남아 화재 발생 16시간 만인 오후 5시가 넘어 진화됐다. 연기는 사고 현장 부근인 동대문 일대는 물론 바람을 타고 용산구 남영동 등 서울 도심 곳곳까지 퍼졌다. 특히 의류 상가 특성상 불에 잘 타는 옷가지와 원단이 건물 내부에 쌓여 있고, 내부 구조가 복잡해 소방당국은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건물에 입점한 상인들은 마스크를 쓴 채로 먼발치에서 안타까운 심정으로 화재 진압 현장을 지켜봤다.

1979년 처음 문을 연 제일평화시장은 당초 지상 3층,지하 1층으로 지어졌으나 2014년 4개 층을 증축하고 건물 외벽을 금속 패널로 덮었다. 스프링클러는 새로 지어진 4층부터 7층까지만 설치됐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시작된 3층은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지 않고,창문이 금속 패널로 밀폐돼 있어 열기가 건물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화재 초기에 피해가 컸다”면서 “건물에 밀폐된 공간이 많아 잔불 정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