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중대본 2단계 가동

입력 : ㅣ 수정 : 2019-09-21 1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풍 ‘타파’와 ASF 대응상황 점검회의 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제17호 태풍 ‘타파’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타파’와 ASF 대응상황 점검회의 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제17호 태풍 ‘타파’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에 대비해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타파’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직·간접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날 오전 진영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상황센터와 세종 중앙재난안전상황실 등에서 영상으로 진행한 이 회의에서는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한 이번 태풍 특성을 고려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처 사항을 논의했다.

해안가 등의 안전관리와 위험 상황 시 인명구조를 위한 관계기관의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각 지자체에는 과거 유사 태풍 때 발생한 도심지 침수·하천범람·정전 등이 재발하지 않게 대비책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집중호우 시 붕괴 위험이 큰 석축·옹벽·급경사지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했으며 풍랑에 취약한 수산물 양식시설에서는 정전 피해가 없도록 비상발전장비 등을 사전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진영 장관은 “과거 사례를 보면 가을 태풍이 여름보다 피해 규모가 더 컸던 만큼 관계기관과 지자체에서는 빈틈없이 대비해 달라”며 “국민들도 태풍 영향 기간 중 외출을 자제하고 산사태나 침수 등이 우려되면 미리 대피하는 등 안전에 유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