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원점에서 재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갑룡(왼쪽) 경찰청장이 20일 오후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피해 어린이들의 유골 발견 현장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세방골을 찾아 고인들을 추도한 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 민갑룡(왼쪽) 경찰청장이 20일 오후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피해 어린이들의 유골 발견 현장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세방골을 찾아 고인들을 추도한 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내 강력범죄 장기미제사건 중 하나인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을 비록 공소시효가 완성됐지만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은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 도룡뇽 알을 주우러 갔던 어린이 5명이 실종된 사건으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용의자를 찾지 못한 채로 2006년 3월 25일 공소시효가 완성됐다.

민갑룡 청장은 20일 이 사건이 발생한 와룡산을 찾아 “유족 등에게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모든 첨단 과학기술을 동원해 유류품을 재검증해 작은 단서라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갑룡 청장은 이날 역대 경찰청장으로는 처음으로 이 사건 현장을 찾아 수사경과를 듣고 유족 등과 함께 소년들을 추모했다.

이 사건 발생 당시 실종된 아이들을 찾기 위해 총 32만여명이 투입됐지만 성과는 없었다. 그러던 중 10여년이 지난 2002년 9월 26일 와룡산 4부 능선에서 실종된 아이들의 유골이 발견됐다. 아이들이 살았던 마을에서 약 3.5㎞ 떨어진 곳이었다.

유골 감식과 부검 결과 두개골 손상 등의 흔적이 발견돼 타살로 추정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용의자 관련 제보만 경찰에 1500건 이상 접수됐다. 그러나 모두 허탕이었고, 지금까지도 사건의 실체는 규명되지 못했다.

경찰은 비록 공소시효가 완성됐지만 사건을 종결 처리하지 않은 채 수사를 이어오다가 2015년 12월 내사 중지 상태로 전환했다. 지난 4월부터는 대구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고 첩보 수집 활동 등을 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