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강풍 동반 태풍 ‘타파’ 22일 상륙…제주·부산 ‘물폭탄’ 예보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간최대풍속 초속 30~40m 보행 불가…제주, 최고 500㎜ 비 피해 우려
태풍 ‘타파’ 제주 접근, 꽁꽁 묶인 선박들 제주도가 20일 오후부터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서귀포 서귀동 서귀포항으로 피항한 선박들이 결박돼 있다.2019.9.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타파’ 제주 접근, 꽁꽁 묶인 선박들
제주도가 20일 오후부터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서귀포 서귀동 서귀포항으로 피항한 선박들이 결박돼 있다.2019.9.20/뉴스1

강한 비바람이 에상되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며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번 주말 제주와 부산에는 최고 500㎜ 이상의 폭우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전망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현재 소형급 태풍인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다.

태풍은 주말인 21일 오후 오키나와 북서쪽을 지나 22일 오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 해상에 상륙할 예정이다. 오후 9시쯤에는 부산 남남동쪽 약 50㎞ 해상을 도달할 전망이다.

태풍은 22일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23일 오전 9시쯤에는 독도 북동쪽 해상으로 빠질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의 현재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4m(시속 8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80㎞다.

그러나 태풍 중심이 부산 앞바다에 있을 무렵에는 중형급 태풍으로 강해져 최대 풍속이 초속 32m(시속 115㎞)에 달하고 강풍 반경은 330㎞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 ‘타파’ 예상 경로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며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현재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으며 주말 한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019-09-20 기상청=연합뉴스

▲ 태풍 ‘타파’ 예상 경로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며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현재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으며 주말 한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019-09-20
기상청=연합뉴스

태풍 소멸했지만 집채만 한 파도 20일 낮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제5호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거대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2019.7.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소멸했지만 집채만 한 파도
20일 낮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제5호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거대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2019.7.20 연합뉴스

태풍의 세기가 초속 20m의 경우 간판 등 물건이 날아다니고 사람이 제대로 걷기 힘들다. 초속 30m가 넘어가면 보행이 불가능하고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 날아가며 가로수가 뽑혀 쓰러질 수 있어 피해가 클 수 있다.

제주에는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이날 밤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는 23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한 비바람으로 21∼22일에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현재 제주 남쪽 먼바다와 동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발효했으며 이날 오후부터 21일 새벽 사이 제주 전 해상으로 풍랑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21일 새벽에는 제주 육상 전역에 강풍 예비특보를 내렸다.

예상 강수량은 150∼400㎜, 산지 등 많은 곳은 500㎜ 이상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어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바람도 이날 밤부터 점차 강해져 21일 오후부터 22일까지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이 지나가는 부산에도 21∼23일 강풍을 동반한 최대 300㎜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태풍 북상 어선 도로 위 대피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어촌계 앞 도로변에 어선이 피항해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북상 어선 도로 위 대피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어촌계 앞 도로변에 어선이 피항해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태풍 대비 부산 기장멸치 어선 대피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 멸치잡이 어선이 피항해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대비 부산 기장멸치 어선 대피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 멸치잡이 어선이 피항해 있다. 2019.9.20 연합뉴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부산은 주말인 21일 새벽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22일 집중적으로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중심은 22일 오후 10시쯤 부산과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태풍은 최대순간풍속 기준 초속 30∼40m의 강풍도 동반할 것으로 보이며 강수량은 100∼200㎜, 많은 곳은 300㎜ 정도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또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50㎜ 장대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가 강풍과 함께 짧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내려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해안가 월파 피해, 시설물 안전사고 등이 우려된다”면서 “안전사고 예방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