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용의자 이씨 2차 조사서도 혐의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3차 조사 방침…DNA 감정·진술분석에 집중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드러난 이모(56)씨가 경찰의 2차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전날 프로파일러 등 7명을 이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로 보내 조사를 벌였다.

모두 9차례 사건 가운데 5차 사건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가 이씨의 것과 일치한다는 결과가 알려진 지난 18일 첫 번째 조사 이후 하루 만이다.

1차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이씨는 2차 조사에서도 자신과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다시 형사들을 보내 3차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씨가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유지함에 따라 경찰이 3건의 일치된 DNA를 확보하고 있음에도,이 사건 수사는 예상보다 길어질 전망이다.

DNA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나머지 사건들과 DNA 검사 결과가 나온 사건들 사이의 범행 유사성 등을 근거로 이씨를 진범으로 결론 내릴 수 있지만 자백이 없는 상태에선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씨의 DNA가 나온 5,7,9차 사건 이외에 나머지 사건들의 증거물에서이씨의 DNA가 추가로 검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또 이 씨의 진술을 면밀히 분석하고 그간 모아온 많은 양의 수사기록을 원점에서 다시 살펴보는 등 이씨와 나머지 사건들과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안은 밝힐 수 없지만 가장 확실한 것은 용의자의 자백이므로 이씨를 상대로 조사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향후 경찰의 수사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반기수 2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57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수사본부는 미제사건수사팀, 광역수사대, 피해자 보호팀, 진술 분석팀, 법률 검토팀, 외부전문가 자문위원 등으로 편성했다.

경찰은 우선 이번 용의자 특정의 실마리를 제공한 DNA 분석에 집중할 방침이다.

경찰은 DNA가 일치한 3건과 모방 범죄로 판명이 난 8차 사건을 제외한 다른 6건의 사건에서도 이씨의 DNA가 남아 있을 수 있다고 보고 DNA 감정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이씨의 진술을 면밀히 분석해 혐의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이를 위해 이씨를 경기남부경찰청 인근의 교도소 등으로 이감하는 방안도 관계기관과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수 2부장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4년 7개월간 있었던 사건”이라며 “수사기록이 방대하고, 증거물의 양이 많은데, 모든 것을 제로베이스에 두고 종합적인 수사를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