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 장관 “돼지열병, 선제적인 차단 방역 중요”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료사진 연합뉴스

▲ 자료사진
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실태 점검차 충북 진천군을 찾는다. ASF가 경기도 이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고 인접 지역의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행안부에 따르면 진 장관은 거점소독시설과 이동통제초소, 농가초소가 현장에서 적절하게 운영되고 있는지 살핀다. 아울러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앞서 행안부는 19일 ‘행안부 대책지원본부’를 ‘범정부대책지원본부’로 격상했다. 방역당국과 ASF 중점관리지역에 사람과 차량 출입통제를 신속하고 꼼꼼하게 이행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차단방역을 위한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가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인력이나 장비 등 가용자원을 총 동원키로 했다. 6개 중점관리 지역 내 437개 농가에 대한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출입통제와 소독이 이뤄지도록 당부했다.

진 장관은 “ASF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이라도 선제적인 차단 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현장에서 소독 조치와 통제초소 운영 등이 철저하게 이행되도록 지자체에서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