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 재검토 사업 포기 전혀 아냐”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0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민과 소통으로 사업 더 탄력 받을 것… 정치적 고려사항 아니다”
‘조국 가족 펀드’ 검증 피하려 국감면제 로비에
“무책임한 정치공세…삭발 결기, 민생에 올인을”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기자회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기자회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사업과 관련해 “설계안 재검토는 사업 포기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총선 등 정치적 고려사항이 아니라면서 시민과 소통으로 사업이 더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전화 인터뷰에서 새 광화문광장 사업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핵심은 현재 설계안(검토)은 물론이고 반대 의견까지 시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담겠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오히려 이번 기회에 약간의 갈등이 있었던 정부와 더 단단한 공감대가 형성됐고 시민의 목소리까지 다양하게 수용되면 사업 추진에 더 탄력받을 것”이라면서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전날 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과 관련해 시기에 연연하지 않고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전적으로 따르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기존 설계안의 수정과 함께 이르면 내년 초로 예상됐던 착공도 지역 주민의 민원을 고려해 내년 4월 총선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19.9.18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19.9.18 연합뉴스

박 시장은 총선 전 착공이 정치적으로 부담이 됐을 거라는 의견에 대해 “전혀 고려사항이 아니다”라면서 “그랬다면 오히려 더 빨리 추진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실시설계까지 다 마친 상태였으나 모든 것을 놓고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의를 이뤄가겠다는 취지”라고 거듭 말했다.

박 시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펀드 의혹 검증을 피하려고 국정감사 면제 로비를 했다는 야권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박 시장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면서 “전국체전 일정과 겹쳐 대체 방안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나 조 장관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박 시장은 “삭발까지 단행하는 결기를 민생 살리기에 올인해 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게 대다수 국민의 바람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이언주(왼쪽)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사진은 이언주(왼쪽)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