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피어’ 로이스터, 10년 만에 롯데로 돌아오나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10시즌 3년 연속 PS 진출 견인…성민규 단장 美서 감독 후보들과 면접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제리 로이스터(67) 전 감독의 롯데 사령탑 복귀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롯데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내년 시즌 팀을 이끌 차기 감독 선임 과정을 공개했다. 롯데는 최근 2주 동안 후보를 선정한 뒤 심층 면접 및 평가 작업을 해 왔다. 지난 17일 미국으로 출국한 성민규 신임 단장이 로이스터 전 감독을 비롯해 스콧 쿨바, 래리 서튼 등 3명을 대상으로 대면 인터뷰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력한 후보로는 2008년부터 3년간 롯데를 이끌었던 로이스터 전 감독이 꼽힌다. KBO리그의 역대 첫 외국인 감독이었던 그는 ‘노 피어’(No Fear)를 외치며 화끈한 공격 야구로 ‘야구 도시’ 부산을 뜨겁게 달궜다. 만년 하위권이었던 롯데를 3년 연속 포스트시즌으로 이끌면서 명예 부산시민증을 받았다. 하지만 단기전에 약하다는 엇갈린 평가 속에서 재계약에 실패했다.

전 현대 유니콘스 외국인 선수 출신인 쿨바는 현재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 A팀인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에서 타격 코치로 재직 중이다.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하며 홈런왕에 올랐던 서튼은 현재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 클래스A팀인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 코치다.

롯데는 “공필성 감독대행을 포함한 KBO리그 내의 감독 후보 4∼5명에 대해서도 야구에 대한 철학, 열정, 팀에 대한 적합성 등을 놓고 심층 면접을 하는 과정에 있다”면서 “팬들이 납득할 만한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9-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