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스페이시 성추행 고소했던 남자, 재판 앞두고 갑자기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케빈 스페이시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마사지 치료사 남성 A씨가 재판을 앞두고 갑자기 사망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 타임스가 입수한 법원 문서에 따르면 케빈 스페이시의 변호인단이 지난 11일 원고측 변호인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17일 미국 연방법원에 고소인 A씨가 사망했다는 공문을 제출했다. 고소인의 사망으로 스페이시를 고소한 사건 재판이 기각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의 재판은 내년 6월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A씨는 개인 상해 소송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남성을 의미하는 존 도라고만 알려져 있었다. 그의 변호인 지니 해리슨은 “그의 때 아닌 죽음은 가족들에게 엄청난 충격이다. 가족들은 그의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인은 암으로 알려졌지만 스페이시 변호인단이 제출한 법원 서류에는 이런 내용이 기재돼 있지 않다고 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직업적인 책임감 때문에 스페이시 변호인단에게 A씨의 사망 소식을 통보했다. 그런데 스페이시 변호인단은 우리의 요청을 무시하고, 동의 없이 법원에 이런 사실을 알렸는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6년 10월 스페이시의 말리부 자택에서 마사지를 받던 중 성기에 손을 대도록 강요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스페이시를 고소했다. 스페이시는 지난 4월 법원에 소송을 기각하거나 원고에게 신원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A씨는 신원이 드러날 경우 물리적 폭력과 경제적인 위협에 직면할 것을 우려해 익명을 유지하길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이시는 2016년 매사추세츠주 낸터컷의 한 레스토랑에서 웨이터 보조 소년의 몸을 만진 혐의로도 민사소송과 형사 소송이 진행 중이다가 지난 여름 원고 아들과 어머니가 경찰에 증거로 제출하기 전 문자 메시지를 조작한 사실이 들통나는 바람에 기각됐다. 스페이시는 또 영국 런던에서도 비슷한 성추행으로 조사를 받아야 하는 실정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