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법무부 장관, 내일 의정부지검서 검사들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공개로 진행…10월에도 일선 검찰청 방문 예정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 09.18.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개혁 및 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 09.18.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의정부지검을 가장 먼저 찾아가 검사들을 만난다. 법무부는 ‘검사와의 대화’를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일선 검찰청을 잇따라 방문할 계획이다.

 19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조 장관은 20일 의정부지검을 찾아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조 장관은 지난 16일 “장관이 직접 검사 및 직원과 만나 의견을 듣는 자리를 9월 중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전국에서 근무하는 검사와 직원이 직접 자유로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현재 의정부지검에는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근무하고 있다.

 조 장관 지시가 나오자 검사들 사이에서는 노무현 정부 당시 검사와의 대화를 떠올리게 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노 대통령은 2003년 취임 직후 ‘전국 평검사와 대화‘를 가졌는데, 당시 참여한 검사들이 큰 비판을 받았고 문재인 정부 들어 옷을 벗었다. 법무부는 검사나 직원들이 외부 시선을 의식해 대화에 나서지 않거나, 진행히 원활하게 되지 않을 점을 우려해 비공개로 하기로 결정했다.

 대화 방식도 과거처럼 일부 검사들을 뽑아서 만나는 것이 아니라, 조 장관이 일선 검찰청을 직접 찾아가기로 결정했다. 10월에도 일선 검찰청 여러곳을 방문한다. 검사와 직원들 의견을 온라인으로 듣고, 국민제안 의견도 받아 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한다. 검찰 조직문화 및 근무평가 제도 개선에 관해 검찰 구성원의 의견을 폭넓게 들어보겠다는 취지다. 앞서 조 장관은 ‘1호 지시’로 검찰개혁 추진지원단 구성을 지시했고, 검찰의 직접 수사를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