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파온열치료, 항암·방사선치료 병행 시 암세포 사멸 효과 높여”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세포가 열에 취약하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고주파온열치료는 이런 암세포의 특징을 이용해 암 조직에 고주파 에너지를 전달하여 온도를 상승시킴으로써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고, 암세포의 괴사 및 세포자살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또 항암, 방사선 치료와 병행 시 항암제 약물의 농도를 증가시키고, 방사선 감수성을 증가시켜 암치료 효과를 높인다.

대표적인 고주파온열치료기로는 ‘BSD-2000’과 ‘온코써미아’가 있다. 피부를 통해 열에너지를 공급하는 방식이 아닌 ‘방사형’ 방식 즉, 인체 심부에서 직접 고주파에너지를 모아 열을 발생시키는 방식으로 암세포를 집중적으로 치료한다. 특히 난소암, 췌장암, 직장암, 전립선암, 간암 등 심부암에 효과적인 치료장비다.

온코써미아는 국내외 임상결과로 효과가 검증된 치료기로 주요 대학병원 및 종합병원에서 널리 사용 중이다. 특허 받은 자동초점 기능은 고주파의 강도 및 진동 폭을 자동으로 최적화 해 암세포에 전달되는 에너지의 양이 최대가 되도록 하여 암세포 괴사 및 자연사를 유도 한다.

메디움강남요양병원 홍영한 원장은 “각 특징이 있는 온코써미아, bsd-2000를 모두 보유함으로써 암종, 종양의 크기 및 깊이, 환자의 신체조건 등에 맞는 최적화된 기기를 선택해 환자 맞춤형 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