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내가 안했다” 화성살인사건 용의자 혐의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화성살인 용의자 DNA 5·7·9차 3건의 사건서 검출”
화성 5차 사건 현장 살펴보는 경찰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드러났다.  사진은 1987년 1월 5차 사건 현장인 화성 황계리 현장을 경찰이 살펴보는 모습. 2019.9.18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성 5차 사건 현장 살펴보는 경찰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드러났다. 사진은 1987년 1월 5차 사건 현장인 화성 황계리 현장을 경찰이 살펴보는 모습. 2019.9.18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경찰과의 1차 조사에서 자신은 범행을 저지르지 않았다며 살인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9일 브리핑을 열고 용의자 무기수 이모(56)씨의 DNA가 화성사건 중 3차례 사건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씨는 경찰과의 1차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해 추가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3차례 사건은 5, 7, 9차 사건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9차 사건에서는 피해여성의 속옷에서 이씨 DNA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1980년대 전국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최근 DNA 분석기법을 통한 과학수사의 진화와 경찰의 끈질긴 추적 끝에 당시 10차례의 사건 가운데 3차례 사건이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이 최근 확인됐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 15일부터 1991년 4월 3일까지 경기 화성시(당시 화성군) 태안읍 일대에서 10명의 부녀자들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수사방식의 한계로 끝내 검거에 실패하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2003년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