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경찰, 화성연쇄살인 50대 용의자 30년만에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인원 205만 명의 경찰 투입, 2만 1280명의 용의자 및 참고인 조사, 4만 116명의 지문 대조, 570명의 유전자(DNA) 분석, 180명의 모발 감정 등 역대 최대 경찰력이 동원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이 2일 공소시효(15년)가 만료돼 범인을 잡더라도 형사처벌이 불가능해졌다. 그러나 최원일 화성경찰서장은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끝까지 범인을 추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현재는 강력3팀이 사건을 맡아 계속 이어지는 제보를 통해 수사 중이다. 사진은 연쇄살인 4차사건 당시 키 165-170cm 호리호리한 몸매의 20대 중반 몽타주를 현재의 나이 변화를 추정해 만든 7차 몽타주. 2006.4.2  서울신문 DB

▲ 연인원 205만 명의 경찰 투입, 2만 1280명의 용의자 및 참고인 조사, 4만 116명의 지문 대조, 570명의 유전자(DNA) 분석, 180명의 모발 감정 등 역대 최대 경찰력이 동원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이 2일 공소시효(15년)가 만료돼 범인을 잡더라도 형사처벌이 불가능해졌다. 그러나 최원일 화성경찰서장은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끝까지 범인을 추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현재는 강력3팀이 사건을 맡아 계속 이어지는 제보를 통해 수사 중이다. 사진은 연쇄살인 4차사건 당시 키 165-170cm 호리호리한 몸매의 20대 중반 몽타주를 현재의 나이 변화를 추정해 만든 7차 몽타주. 2006.4.2
서울신문 DB

경찰이 최악의 미제사건인 경기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를 30여년만에 확인했다.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수감 중인 A(50대)씨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