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국당 당무감사위원 전원 교체…황교안黨 만들기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15명 사퇴시키고 9명 새로 임명
주먹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먹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자유한국당이 최근 총선 공천의 핵심 역할을 할 당무감사위원 전원을 교체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당 일각에선 대선을 꿈꾸는 황교안 대표가 공천권을 고리로 내년 총선을 통해 당을 완전히 장악하기 위해 자신이 임명한 사람들로 당무감사위원을 전원 교체한 것이란 시각도 나온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달 초 기존 당무감사위원 15명에게 양해를 구해 전원 자진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며 “이후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새로운 당무감사위원 9명에 대한 임명 절차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새 출발하는 의미에서 당무감사위원 구성도 새롭게 꾸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당무감사위는 시도당 및 당원협의회 등에 대한 감사를 통해 총선 공천에 필요한 평가 기준을 마련하는 핵심기구다. 공천, 당협위원장 교체 등 민감한 사안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만큼 외부 입김에 시달리지 않도록 당대표 직속 기구로 분리돼 있다.

기존 당무감사위원 15명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체제하인 지난해 9월 임명됐는데 당시에는 임기가 2년이었다. 한국당은 올해 1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당무감사위원들의 임기를 절반인 1년으로 줄였는데, 새 규정을 기존 당무감사위원들에게 소급 적용하며 대대적인 물갈이를 단행한 것이다. 이번에 물러난 전 당무감사위원은 “당무감사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당헌·당규가 개정됐기 때문에 당연히 우리에겐 임기 1년 규정이 소급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그런데 당 지도부에서 먼저 자진사퇴 요구를 해 와 당무감사위원들이 모두 당황스러워했다”고 밝혔다.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당무감사위원 수를 15명에서 9명으로 줄인 것도 당대표에게 힘을 실어 준 조치라는 평가다. 새 당무감사위원장에 임명된 배규한 백석대 석좌교수도 황 대표의 측근이다. 그는 지난 6월부터 황 대표의 특별보좌역을 맡아 온 인물이다. 배 위원장은 “오늘 임명장을 받는다”며 “구체적인 활동 계획은 추후 밝히겠다”고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전혀 관계가 없는 사람들보다 당대표가 직접 임명한 당무위원들이 오면 아무래도 지도부의 의중이 더 많이 반영될 수밖에 없긴 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지도부가 바뀌면 당무감사위 구성도 함께 바뀌기 마련”이라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