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신병자” 박인숙 의원, 환자들에 사과…“표현 부적절”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신상진 한국당 의원도 “문 대통령, 정신감정 받으라”
민주 “한국당, 어젠 법무부 장관, 오늘은 대통령 모욕”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정신병 환자”라고 비난한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향해 사과했다.

박인숙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신질환 또는 장애를 가진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조국 장관과 그 가족의 끝없이 밝혀지고 있는 비리, 탐욕, 뻔뻔함, 거짓말, 불법, 편법에 너무나 분개한 나머지 잘못을 지적하고 강조하려 하다가 매우 부적절한 표현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저의 잘못된 발언으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박인숙 의원은 지난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황교안 한국당 대표 삭발식에서 “제가 의사인데 조국 이 사람은 정신병이 있다”면서 “성격장애,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 하는 걸 죽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감옥에 넣고 재판을 해도 이 사람 자기가 거짓말한 것 모른다”면서 “왜냐하면 그게 병이니까”라고 말했다.

또 “정신병 환자가 자기가 병이 있다는 것을 알면 정신병이 아니다”라면서 “이 사람 가족과 이 사람은 거짓말한 걸 전혀 모른다”고 조국 장관의 가족도 언급했다.

그는 “더 웃긴 것은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또 뭔가. 그 사람만 이상하면 되는데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게 생겼다”며 문 대통령도 비판했다.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한편 같은 당 신상진 의원이 18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과 대립하며 거꾸로 가는 국정을 펼치는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 감정을 받으시라”고 발언한 것을 놓고도 논란이 불거졌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어제는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을 정신병자로, 오늘은 대통령을 정신장애자로 모욕한 한국당은 더이상 국민에게 사과할 자격조차 없다”면서 “한국당은 의원들에게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것이 아니라 제1야당의 의원으로서 품격 있는 언행을 독려하라”고 촉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