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원바이오테크, 인도네시아 GET MEDIK사와 원격의료 사업계약 체결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바이오 기업 (주)해원바이오테크(회장 전요섭)가 지난 달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그랜 멜리아 호텔(GRAN MELIA JAKARTA)에서 현지 파트너사 GET MEDIK와 원격의료 사업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승인하고 추진하는 의료 환경 개선의 일환인 원격의료 사업에 관한 것으로, 이를 위해 열린 합동 기자회견장에는 현지 파트너사와 지주회사 PT. LAYANAN MEDIK 그룹 사장과 임원진 그리고 인도네시아 의사협회장과 정부 관계자를 포함한 내빈들이 참석했다.

해원바이오테크 측에선 전요섭 회장과 해원에 투자한 피버트 파트너사 사장단이 자리를 함께했다.

인도네시아는 2억 6000만 명의 인구가 여러 섬에 분산해 사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의료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격의료 사업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야심차게 추진하는 일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PT. LAYANAN GROUP의 GET MEDIK사가 해원바이오테크사와 합자형태로 사업을 전담하게 된다. 계약내용 중 GET MEDIK사는 사업에 필요한 통신기반 실험, 인터넷 앱의 보급, 행정업무 등을 담당하고 해원바이오테크는 주요 장비의 공급 및 연결, 연동 기술제공, 바이오헬스 연구, 의약품 및 건강기능식 관련 제품 등을 개발해 공급하기로 했다.

해원바이오 관계자는 “그동안 스마트 헬스 프로젝트 참여를 위해 많은 업체가 인도네시아를 노크했으나 한국의 중견 바이오 업체인 해원바이오테크가 최종 낙점됐다”며 “특히 막강한 자금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는 일본기업과 경쟁해 이룬 쾌거”라고 밝혔다.

이어 “본 사업은 현정부의 신 남방정책과도 부합되어 좋은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향후 일정한 기간 자카르타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테스트 기간을 거쳐 인도네시아 전역으로 확대키로 관련기관과 협의를 마쳤다”며 “본 사업이 본격적으로 실행되면 상당한 경제적인 수익과 기술축적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