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 관문 루클라 공항에 악천후, 며칠째 300여명 발 묶여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공항 가운데 하나로 언제나 꼽히는 네팔 쿰부 히말라야 지역의 관문 격인 루클라의 힐러리 텐징 공항 황주로와 계류장 모습. 대략 활주로 길이는 250m 정도로 알려져 있다. 베이스캠프 익스커전 홈페이지 캡처

▲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공항 가운데 하나로 언제나 꼽히는 네팔 쿰부 히말라야 지역의 관문 격인 루클라의 힐러리 텐징 공항 황주로와 계류장 모습. 대략 활주로 길이는 250m 정도로 알려져 있다.
베이스캠프 익스커전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고도 8848m)를 오르려는 이들이 꼭 들러야 하는 곳이 루클라 마을이다. 수도 카트만두에서 비행기로 1시간 남짓 걸리는 이 마을에는 에드먼드 힐러리 경과 함께 세계 첫 발을 내디딘 세르파 텐징 노르가이의 이름을 딴 텐징 힐러리 공항이 있다. 공항의 해발 고도는 2843m다.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EBC)까지 꼬박 일주일을 걸어야 하는 관문인데 이곳에 이르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지리란 도시까지 대략 70명 정도 탑승하는 여객기로 간 다음 지리에서 일주일을 꼬박 걸어야 루클라에 도착한다. 시간이 넉넉한 이들이라면 이 방법을 권할 만하다. 하지만 EBC까지 꼬박 2주를 걸어야 한다.

하지만 카트만두에서 루클라로 바로 가는 길도 만만찮다. 공항 주변 계곡의 날씨가 좋지 않으면 하루이틀 발이 묶이기 마련이다. 14명 정도 탑승하는 비행기라 미세한 기류에도 완행버스처럼 덜커덩 거리고 추락할 듯 고도가 떨어지기도 한다. 루클라 공항은 수천길 계곡 위에 자리하고 있으며 가파르고 아주 짧은 활주로로 악명 높다. 비행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활주로라고는 도저히 볼 수 없을 정도로 짧다. 바퀴가 땅에 닿는 순간 급브레이크를 걸어야 한다. 오르막이라 속도가 떨어지게 돼 있지만 벽에 부딪쳐 기체가 산산조각나겠다 가슴을 졸이는 순간, 기수를 살짝 돌려 계류장에 들어간다.

이륙할 때는 또 정반대로 수천길 아래 벼랑으로 처박힐 듯 비행기가 뚜~욱 떨어져 아찔하게 만든다.

그런데 짙은 안개 때문에 루클라 마을에 관광객과 등반가 등 300여명의 발이 묶여 있다고 dpa통신과 히말라얀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지난 13일부터 짙은 안개가 끼는 등 날씨가 나빠져 비행기가 거의 뜨지 못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 공항에서는 보통 하루 20∼40대의 비행기가 뜨고 내린다.

공항 관계자는 “지난 13일에는 비행기가 뜨지 못했고 14일에는 5대만 이착륙했다”며 “그 뒤 다시 비행기 운항이 취소돼 헬리콥터로 관광객을 수송하려 했으나 날씨 때문에 이마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루클라 공항에서 일어난 여객기와 헬리콥터 충돌 현장을 구조대원들이 돌아보고 있다. AFP 자료사진

▲ 지난 4월 루클라 공항에서 일어난 여객기와 헬리콥터 충돌 현장을 구조대원들이 돌아보고 있다.
AFP 자료사진

지난 4월 이 공항에 착륙 중이던 소형 비행기가 활주로에서 미끄러지면서 헬리콥터와 충돌, 3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기자가 EBC까지 갔던 2008년 10월에도 기자가 루클라에 도착한 다음날 아침 독일인 일행 등 14명이 탄 비행기가 착륙하다 계곡에 충돌해 모두 숨지는 참극이 빚어졌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