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에서도 돼지열병 확진”···경기북부 긴장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연천군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의심 신고된 연천군 백학면의 양돈농장은 돼지 20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전날 오후 2시40분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로써 국내에서는 이날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발생이 확정됐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