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외국인 할배’ 롯데 자이언츠 직원 됐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염 날리며 응원한 열성팬 마허 교수, 퇴직해 취업비자 만료 직전 구단 채용
롯데 자이언츠의 유명한 ‘외국인 팬’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 롯데 자이언츠의 유명한 ‘외국인 팬’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유명한 ‘외국인 팬’ 케리 마허(65·미국) 전 영산대 교수가 롯데 구단의 정식 직원이 됐다.

마허 교수는 17일 “롯데 자이언츠 가족이 된 것이 매우 설레고 기쁘다”며 “앞으로 롯데에서 외국인 선수의 생활과 적응을 돕고 외국인 팬들에게 롯데의 열광적인 응원을 알리는 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루 전 롯데 구단과 정식 계약을 맺은 마허 교수는 10월 1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국전쟁 참전 용사의 아들인 마허 교수는 2008년 롯데의 열광적인 팬이 됐다. 10년 이상 한국 생활을 하면서 롯데 홈경기마다 빠짐없이 경기장을 찾았다. 강의 시간은 오전으로 몰아넣고, 수업이 없으면 모임 회원들과 함께 원정 응원에 나섰다. 큰 체구에 덥수룩한 흰 수염을 휘날리며 응원하는 그를 롯데팬들은 ‘사직 할아버지’로 불렀다.

영산대에서 정년퇴직한 마허 교수는 취업비자가 만료돼 10월 30일까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면 출국해야 했다. 몇 군데 연락을 받았지만, 지난여름 무릎을 다쳐 수술을 하면서 없던 일이 됐다. 이에 마허 교수의 사정을 전해 들은 성민규 신임 롯데 단장이 손을 내밀었고 채용을 결정했다.

마허 교수는 “롯데는 한국에서 만난 또 다른 가족이자 친구”라면서 “롯데의 가족이 돼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9-1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