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숙원 풀었다… 한화 외국인 듀오 모두 ‘10승’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2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드벨, 서폴드 이어 17일 10승 달성
한화 이글스의 채드 벨이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최종전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 한화 이글스의 채드 벨이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최종전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투수 듀오가 나란히 10승 고지를 밟으면서 용병 농사 숙원사업의 한을 풀었다.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키움 히어로즈의 시즌 최종전에서 한화 선발투수 채드벨이 8이닝 2안타 1사구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채드벨은 7회 2사까지 단 한 명의 타자도 출루시키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펼쳤으나 이정후가 내야 안타를 쳐내며 대기록 달성은 무산됐다. 이날 시즌 10승을 달성한 채드벨의 활약에 힘입어 한화는 1-0으로 승리하며 갈길 바쁜 키움의 발목을 잡았다.

한화는 1998년 용병 제도가 도입된 후 지금까지 외국인 투수와 유독 인연이 없었다. 타자쪽은 한화의 전설이 된 제이 데이비스를 비롯해 여러 좋은 선수들이 거쳐갔지만 투수는 2007년 세드릭 바워스(11승), 2015년 미치 탈보트(10승), 2017년 알렉시 오간도(10승), 지난해 키버스 샘슨(13승)까지 외국인 10승 투수는 여태껏 4명에 불과했다.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도 6명에 불과했고, 10승 이상 투수 중 오간도를 제외하면 모두 4점대 평균자책점이었다. 외국인 투수 2명이 리그의 법칙처럼 자리잡은 후로 한화는 한 번도 두 투수 모두 10승을 합작한 시즌이 없었다. 한화로서는 다른 팀의 외국인 투수들이 펄펄 나는 동안 매번 하위권에서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봐야만 했다.

지난 7일 서폴드가 먼저 10승을 달성했고 이날 채드벨이 뒤따라 10승 고지에 오른 한화로서는 효자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까지 합쳐 용병 농사만큼은 남부럽지 않게 성공한 시즌이 됐다. 비록 서폴드와 채드벨이 시즌 중반까지 들쭉날쭉한 피칭으로 팀의 순위싸움에 보탬이 되지 않은 아쉬움도 남겼지만 최근 경기에선 두 투수 모두 리그에 적응한 모습을 보이며 기대하던 외국인 원투 펀치의 모습을 실현시켰다. 성적도 모두 3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준수하다.

프로야구는 해마다 외국인 선수 구성이 성적과 직결될 만큼 의존도가 절대적이다. 올해 하위권에 위치한 팀들도 몇몇을 제외하곤 용병 농사에 실패했다. 선두권을 형성한 팀에서는 조쉬 린드블럼(두산 베어스), 앙헬 산체스(SK 와이번스), 에릭 요키시(키움) 등 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외국인 선수 구성 문제 만큼은 핑계거리로 작용하지 않는 한화로서는 국내 선수들의 부상과 부진이 뼈아플 수밖에 없다. 팬들 사이에서는 외국인 투수 듀오와 호잉까지 재계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 내년 시즌에도 이들을 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