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부산대서 18일 환영기자회견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4: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부마민주 항쟁 국가기념일 지정과 관련,발원지인 부산대에서 환영 기자회견이 열린다.

부산시는 17일 오거돈 부산시장,김경수 경남지사,허성무 창원시장,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항쟁 관련자 등 50여명이 18일 오후 부산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과 경남을 비롯한 전 국민의 깊은 지지와 성원으로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할 예정이다.

또 5·18 민주화운동,6월 민주항쟁의 초석이 된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그 역사적 의의를 재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부산과 경남은 지난해 10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추진위 출범 이후 100만명 서명운동과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대회 등을 개최해 왔다.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현 창원시 마산합포구·회원구)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이다.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심의 의결됐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