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기술강소기업 30개사 유치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시가 올해 10대 핵심과제인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을 통해 30개사를 유치했다.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현재까지 기술강소기업 30개사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술강소기업 유치를 통해 98명에 달하는 고용 창출 효과도 거뒀다고 덧붙였다.

이들 기술강소기업은 미래 자동차 8개사, 신재생에너지 5개사, IT·3D프린팅 4개사, 기타 에너지 관련 소재·부품 13개사다. 지역별로는 부산· 경남 지역이 15개사로 가장 많다. 이어 대구·경북 9개사, 경기 5개사, 전남 1개사 순이다.

이들 기업이 울산으로 옮긴 동기는 공동연구개발 9개사, 인센티브 등 기업 지원 9개사, 시장 확보 5개사, 공장 설립 4개사, 장비 활용 3개사 순이다.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이들 기술강소기업 수요에 맞춰 33억원(연구개발비 24억원 등)에 이르는 재원을 마련한 뒤 공동연구개발(9개사), 시제품 제작·시장조사·마케팅 등 기술화 사업(8개사), 신산업 육성 과제 발굴·기획(2개사)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울산시는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을 2019년 시정 10대 핵심과제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우수한 중소기업 유치를 위한 조례개정, 투자유치위원회·투자유치협의회·투자유치팀 구성, 입주공간 제공, 지역혁신 연구개발(R&D) 지원, 투자유치설명회 개최 등으로 본격화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