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연1%대’ 안심전환대출 첫날, 7200건·8000억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서울 시내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2019.9.16.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서울 시내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2019.9.16.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선착순 접수 아냐…29일까지 신청하면 문제없어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최저 연 1%대 고정금리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인 16일 온·오프라인을 합쳐 총 7200여건(약 8000억원)이 접수됐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오후 4시 현재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와 14개 은행 영업점 창구에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총 7222건(8337억원) 신청됐다고 밝혔다.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서는 3239건(4323억원), 은행 창구에서는 3983건(4014억원)이 접수됐다.

이는 신청액 기준이며 요건에 해당하지 않은 신청 등을 제외하면 대환액은 실제와 다를 수 있다.

또 이 수치는 대출 신청이 완료된 건수이기 때문에 실제 수요는 훨씬 많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오후 2시50분쯤 주금공 홈페이지에는 대기자만 8만명 이상이 몰리는 등 신청이 폭주했다.

주금공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폭주한 것은 금리 우대를 제공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차주가 대출계약서의 서명과 전자등기까지 온라인으로 완료하는 경우 0.1%포인트의 금리를 우대해준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금융공사 인터넷 홈페이지와 콜센터는 신청 문의가 몰리면서 다소 혼잡한 상황이나, 은행 창구는 비교적 혼잡이 크지 않다”면서 “주금공은 임시 페이지 운영, 순번대기 시스템 등 서버 부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역별로 일부 은행 창구가 붐비고 있지만 전반적인 창구 혼잡은 크지 않다”면서 “일부 수요 집중 창구에 인력 재배치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선착순 지원이 아니다. 이 때문에 애써 서둘러 신청을 할 필요는 없다.

금융위는 신청이 집중되는 날짜와 시간대(첫째날·둘째날, 오전 10시~오후 3시)를 피하라고 권고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신청을 일괄적으로 받은 후 순차적으로 대환을 진행한다.

최종 신청액이 당초 계획(약 20조원)을 크게 웃돌아도 전체 신청 건에서 주택 가격(9억원 이하)이 낮은 순서대로 대환을 지원한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이용할 수 없는 고정금리 대출자는 보금자리론 요건(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 가격 6억원 이하의 1주택자)을 만족하면 보금자리론을 통해 연 2.00~2.35%(9월 현재)의 금리로 갈아탈 수 있다.

한편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자격 조건은 부부합산 소득이 연 8500만원 이하인 1주택자다. 주택가격은 시가 9억원 이하이며 대출 한도는 기존 대출 범위에서 최대 5억원이다. 다만 신혼·다자녀 가구의 경우 부부합산 소득 조건이 1억원 이하다.

이 대출을 받으면 최대 30년간 금리 변동과 상관없이 고정된 원리금만 갚으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