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가족 관련 의혹 수사하는 검사에 불이익 없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4: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조 장관이 “(가족 관련) 수사를 일선에서 담당하는 검사들의 경우 헌법 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16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 친인척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거나 보고받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서 일선 검사에 대한 인사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억측이나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같은 발언은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전담한 수사팀 인사를 비롯해 내년 2월 검찰 정기인사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검찰 안팎에서 나오는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9일에는 법무부 관계자들이 대검찰청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사실아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윤 총장은 이 제안을 거부했다.

이날 조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와 기소를 포함한 법무 행정 일반이 헌법 정신에 맞게 충실히 운영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감독할 것이며 조직 개편, 제도와 행동 관행 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해 법무·검찰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또 “시행령, 규칙, 훈령은 물론 실무 관행이라고 간과했던 것도 헌법 정신에 부합하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조 장관은 자신의 가족이 수사받는 상황에서 법무부가 수사공보준칙을 개정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말에는 별다른 답을 내놓지 않았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