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채 잡았지만 폭행 아니다”…일본여성 폭행남, 검찰 송치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조사서 폭행·모욕 혐의 대체로 인정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는 ‘일본 여성 관광객 폭행 사건’의 한국인 남성 피의자가 24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하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는 ‘일본 여성 관광객 폭행 사건’의 한국인 남성 피의자가 24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하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서울 마포구 홍익대 근처에서 일본인 여성 관광객을 폭행한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및 모욕 혐의를 적용해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일본인 여성 B씨를 뒤따라가 험한 욕설을 퍼붓고 넘어진 여성의 머리채를 움켜잡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여성 폭행하는 한국 남성 드랍더드립 유튜브 영상 캡처

▲ 일본 여성 폭행하는 한국 남성
드랍더드립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사건은 B씨가 트위터에 A씨의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논란이 됐다.

특히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에 나온 A씨는 취재진에게 “폭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트위터 영상도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