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고슬립, 신혼 혼수로 각광받는 트윈베드 시스템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을 웨딩시즌을 맞아 높은 품질과 모던한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의 모션베드가 예비 신혼부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모션베드는 개인 체형과 수면 습관에 맞춰 원하는 타입의 매트리스와 모션 프레임을 선택한 후 붙여 쓰는 방식인 트윈베드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어 오랜 시간 서로 다른 수면 스타일로 생활해 온 예비 신혼부부의 첫 침대로 안성맞춤이다.

모션베드 및 글로벌 폼 매트리스 브랜드 에르고슬립은 예비 신혼부부를 위해 모션베드를 활용한 침실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가장 먼저, 모션베드를 적극 활용하고자 하는 신혼부부라면 개별 매트리스를 선택해야 한다. 과거에는 퀸 또는 킹사이즈의 매트리스를 구매해 내 몸에 맞지 않더라도 부부가 함께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나 전문가들은 개인의 체형, 수면환경에 따라 본인에게 맞는 매트리스를 각자 선택하는 것을 권장한다. 에르고슬립은 1,728개의 체압분석 센서로 구성된 기기인 바디트랙을 이용해 매트리스에 누웠을 때 사용자의 체압을 분석해주는 시스템인 슬립피팅시스템을 통해 부부간의 체형과 체압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해 최적의 매트리스를 제안해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매트리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일반 침대와는 달리 에르고슬립 모션베드는 개별 리모컨으로 각자의 침대 상하체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고 원 터치 리모컨으로 TV시청모드, 제로지모드, 미세진동마사지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기능이 부가돼 여가생활도 누릴 수 있어 부부의 라이프스타일을 존중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또, 독자적인 컨투어 기술로 모션 베이스가 최대 5.5인치 확장 이동해 복부에 가해지는 압박을 최소화해줘 급작스러운 체형 변화로 힘든 임산부의 거동과 휴식을 돕고 안정적인 수유와 육아를 도와줄 수 있어 신혼부부에게는 모션베드가 더욱 경제적이고 실용적이다.

모션베드의 트윈베드시스템으로 싱글&싱글, 싱글&슈퍼싱글, 슈퍼싱글&슈퍼싱글 등 침대의 사이즈 조합이 자유로워 부부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최대 2200mm 크기까지 침실 스타일링이 가능하며 쉽게 분리 및 이동할 수 있어 침실 구조를 변경하거나 자녀가 태어났을 경우 독립형으로 떼어 쓸 수 있다. 또, 레그 높이 선택이 가능하고 레그 없이 저상형 패밀리 침대로 사용할 수 있어 가족 구성원 변화에도 유용하다.

이처럼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 신혼부부들이 모션베드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휴식에 대한 중요성 대두, 부부라 해도 각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문화, 서구화 되어가는 라이프스타일 등 가치 소비 트렌드의 영향으로 보인다. 에르고슬립 관계자는 “트윈베드 시스템의 등장으로 부부의 개성과 취향에 맞게 침대를 변형할 수 있어 부부가 반드시 한 침대에서 자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뜨렸다”며 “에르고슬립 매장에서는 예비 신혼부부에게 한 공간에서 다양한 모션베드를 체험하고 비교할 수 있도록 프라이빗한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편, 에르고슬립은 9월 ‘숙면매칭 프로모션’으로 푸짐한 할인 혜택과 사은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온라인에서 사전 신청 후 매장에 방문 후 슬립피팅시스템을 체험한 고객 전원에게 100% 당첨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