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박태홍 음주운전 적발…프로연맹 18일 상벌위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FC 박태홍  경남FC 구단 제공/연합뉴스

▲ 경남FC 박태홍
경남FC 구단 제공/연합뉴스

경남FC 수비수 박태홍(28)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돼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에 회부됐다.

프로축구연맹은 15일 “추석 연휴 전 박태홍이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는 경남 구단 보고를 받았다”면서 “18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박태홍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심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경남 구단에 따르면 박태홍은 선수단 휴가로 7일 오후 집이 있는 부산에서 지인들을 만나 술을 마시고 귀가한 뒤 8일 오전 직접 차를 몰아 주유소에 갔다가 차량 접촉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음주측정에서 박태홍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3%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홍은 이날 바로 경남 구단에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보고했고, 경남도 프로연맹에 알렸다.

음주운전과 관련한 프로연맹 상벌 규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처분 기준에 해당하면 15∼25경기 출장 정지에 800만원 이상의 제재금을 부과할 수 있다. 면허정지 처분 수준일 때는 8∼15경기 출전 정지에 500만원 이하의 제재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지난달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전 수원FC의 우찬양은 프로연맹으로부터 15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 4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이후 한달도 채 안돼 다시 프로축구 선수가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다.

경남 구단은 프로연맹 상벌위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박태홍에 대한 구단 징계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청소년대표 출신 박태홍은 일본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뒤 2016년 K리그2(2부리그) 대구FC로 이적해 팀의 1부리그 승격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2017년에는 아킬레스건을 다쳐 정규리그 10경기 출장에 그쳤다.

지난 시즌에는 K리그2 부산 아이파크에 임대됐다가 올해부터 경남 유니폼을 입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