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마지막날 귀경길정체 오후 3~5시 절정…“밤 11시 해소”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 집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 서울 방향(오른쪽)이 막바지 귀경길에 오른 차들로 교통량이 늘어나 있다. 2019.9.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시 집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 서울 방향(오른쪽)이 막바지 귀경길에 오른 차들로 교통량이 늘어나 있다. 2019.9.15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본격적인 귀경길 정체가 빚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전 8~10시께 시작된 수도권 방향 정체는 오후 3~5시께 최대에 이르렀다가 오후 11시부터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청주분기점 부근~옥산 부근 12㎞, 수원 부근~수원 2㎞, 양재 부근~반포 6㎞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남이 분기점~서청주 부근 7㎞, 진천터널 부근 3㎞ 구간에서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18㎞,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6㎞, 서울외곽순환도로 일산방향 4㎞·구리방향 2㎞ 구간에서도 차들이 정체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399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고속도로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4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차량은 48만 대로 추산된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30분, 목포·울산 5시간10분, 광주 4시간30분, 대구 4시간40분, 강릉 3시간20분, 대전 2시간50분 등이다.

서울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시간은 대전 1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광주 3시간2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50분, 울산 4시간20분, 부산 4시간50분 등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오후 시간대에는 평소 주말 수준으로 혼잡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