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아파트 화재로 50대 부부 숨져…20대 딸 이웃이 구조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과 친구는 5층서 뛰어내려 탈출, 대피하던 주민 10명 연기 흡입
불 난 광주 아파트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 이 불로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주민 수십명이 대피했다. 2019.9.12 독자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 난 광주 아파트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 이 불로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주민 수십명이 대피했다. 2019.9.12
독자 제공/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졌다. 20대 딸은 이웃에 구조됐으며, 아들과 친구는 5층서 뛰어내려 탈출했고, 주민 10명은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 A(53·남)씨 집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집안에는 부부와 20대 딸과 아들, 아들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머물고 있었다.

불이 나자 아들과 친구는 5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딸은 보일러실 창틀에 매달려있다가 이웃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 A씨는 딸이 구조된 뒤 추락해 숨졌다. 부인 B(50)씨는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자녀와 친구 등 3명은 다리 화상을 입거나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2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새벽 시간대 불이 나 주민 수십명이 대피했는데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23명이 꼭대기 층에 모여있다가 구조됐다.

넘어져서 타박상을 입거나 연기를 들이마신 주민 10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