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추석 기온 최고 30도·최저 10도…‘여름과 가을 사이’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는 서울 최고 29도·최저 19도 예상…맑아서 보름달 볼 수 있을 듯
최근 10년간 추석 당일 최고기온이 약 30도로 치솟을 때도 있었던 반면 최저기온이 약 10도로 뚝 떨어진 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2009년부터 작년까지 추석 당일 서울의 하루 최고기온이 가장 높았던 때는 2013년(9월 19일)과 2014년(9월 8일)으로 각각 30.2도였다.

폭염 기준인 ‘하루 최고기온 33도 이상’에는 못 미치지만, 한여름 복장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더웠다. 당시 하루 최저기온은 각각 20.5도, 20.6도에 달했다.

반면 2010년 추석(9월 22일)에는 서울 하루 최고기온이 18.8도, 최저기온이 14.4도에 그쳤다.

최근 10년 동안 양력 상 가장 늦었던 추석은 2017년으로, 10월 4일이었다. 당시 하루 최고기온은 24.3도로 제법 높았지만, 최저기온은 10.7도로 뚝 떨어졌다. 따뜻한 외투가 필수였다.

올해 추석은 어떨까. 올해 추석 당일인 13일 서울 하루 최고기온은 29도, 최저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올해 추석은 쾌청하고 기온도 적당해 야외 활동하기 좋을 것”이라며 “날씨가 맑아 저녁부터 보름달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