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패럴림픽 위원장 “日욱일기 형상 메달, 문제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부채 이미지 반영…디자인 수정 지시 안해”
2020 도쿄패럴림픽 메달 논란
IPC, 한국 메달 수정 요청 거부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 항의에
“실제 발생하지 않은 상황 답변 힘들다”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공식 메달.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공식 메달.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일본의 침략전쟁 당시 쓰였던 주변국들의 아픔을 떠올리게 하는 욱일기 형상의 2020 도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메달 논란을 두고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면서 “디자인 수정 지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IPC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욱일기를 연상하게 하는 메달 디자인 문제를 일축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 등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파슨스 위원장은 12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단장 회의 3차 본회의를 마친 뒤 한국 측의 문제 제기에 관해 “전혀 문제없다. 패럴림픽 메달은 일본 부채의 이미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슨스 위원장은 “패럴림픽 메달 디자인 수정을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지시할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모양과 흡사한 도쿄패럴림픽 메달을 공식 발표했다.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공식 금메달.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공식 금메달.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당시 조직위는 “총 421건의 응모작 중 부채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으로 결정했다”면서 “바위, 꽃, 나무, 잎, 물 등 일본의 자연을 형상화해 메달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방사형으로 뻗은 모양이 욱일기를 떠올리게 한다며 IPC에 욱일기가 가진 의미를 전달하고, 메달 디자인 수정을 요청했다.

그러나 파슨스 위원장은 한국의 요청을 거부했다.

한편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날 단장 회의에서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의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에 관해 이의제기했다.

하지만 IPC는 “실제로 발생하지 않은 가정적인 상황에 관해 답변하기 힘들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