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여년 전 로마 시대 손 꼭 잡은 유골들 “두 사람 모두 남자”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2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볼로냐 대학 제공

▲ 볼로냐 대학 제공

1500년 전 로마 시대에 묻힌 것으로 보이는 두 사람의 유골이 2011년 이탈리아 모데나의 치로 메노티 공동묘지에서 발굴됐는데 둘은 손을 꼭 잡은 채였다.

‘모데나의 연인들’이라고 이름 붙여진 유해들의 보존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연구진은 두 사람의 성별을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8년이 흘러 기술 발전 덕에 치아의 에나멜에 남은 단백질 성분을 분석해 보니 두 사람 모두 성인 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영국 BBC가 12일 전했다.

서기 4~6세기 산 것으로 추정되는 두 유해의 주인공들이 어떤 관계였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볼로냐 대학 연구진은 과학잡지 네이처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당시 이탈리아의 장례 관행을 이해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논문 책임 저자인 페데리코 루글리는 라이 뉴스 홈페이지 인터뷰를 통해 두 유해가 피붙이들이거나 사촌 지간, 아니면 전투에서 함께 숨진 병사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치로 메노티 공동묘지가 전쟁 희생자들이 묻힌 묘역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데나는 고급 자동차 페라리의 고장이며, 발사믹 식초의 원산지이며 또 2007년 세상을 떠난 세계 3대 테너 가운데 한 명인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태어난 곳으로 유명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네이처 홈페이지 캡처

▲ 네이처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