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고속도로 낙하문 사고 경부선이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은 12일 최근 7년간 고속도로 낙하물 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곳은 경부선이라고 밝혔다.

송 의원이 한국도로교통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2018년 고속도로 낙하물 사고는 경부선이 68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해안선(35건), 중부내륙선(34건), 통영~대전선(29건), 순천~부산 남해선(23건), 영동선(21건), 서울 외곽순환선(19건) 등이 뒤를 이었다.

낙하물 사고가 발생한 원인으로는 덮개 미부착 및 고정 불량(78.6%·258건), 운행 중 타이어 파열(16.2%·53건), 차량에서 철재나 돌멩이가 튕긴 경우(5.2%·17건) 등으로 조사됐다.

낙하물 사고가 가장 자주 일어나는 지점은 해당 사고가 발생한 고속도로의 출발점에서 100~200km 부근인 것으로 집계됐다.

송 의원은 “과적 차량의 경우 도로 공사가 톨게이트에서 단속하고 있지만, 덮개 미부착이나 고정불량 등 적재 방법에 대해서는 단속권이 없어 사후 적발하고 경찰에 통보해 과태료 등을 부과하는 데 그치는 실정”이라며 “4.5t 이하 화물차량은 하이패스를 장착할 수 있어 적재 불량 상태라도 고속도로 진입이 가능해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