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90㎞ 낙하산, 560㎞로 날던 전투기와 충돌할 뻔한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낙하산을 맨 채 시속 190㎞의 속도로 자유낙하하던 스카이다이버 둘이 시속 560㎞로 날던 두 대의 미군 F15 전투기와 충돌할 뻔한 것은 미군의 브리핑 실수로 보인다는 보고서가 나왔다고 영국 BBC가 12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에어프록스 위원회는 지난 4월 17일 서포크주에 있는 자국 왕립공군의 레이큰히스 기지를 발진한 미 공군 48 전투 편대의 조종사들에게 케임브리지셔주 채터리스 기지를 애용하는 스카이다이버들이 늘 근처에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아 참변이 벌어질 뻔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위원회는 2등급 위험으로 분류된 지난 4월 17일 채터리스 공군기지 상공에서 두 스카이다이버가 두 대의 전투기와 얼마나 근접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한 스카이다이버의 헬밋에 달려 있는 고프로(Go-Pro) 동영상을 봤는데 둘의 낙하산아래를 F15 전투기들이 지나가는 것을 분명히 알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당시 전투기들은 공중 급유를 시도했는데 때마침 링컨셔주 코닝스비 왕립공군기지 관제탑으로부터 레이큰스히스 기지 관제탑으로 이관되던 시점이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교신 내용이 너무 많아 조종사들이 관제탑과 교신했을 때는 이미 채터리스 상공을 지나친 시점이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전투기 파일럿들은 “기지 위치와 (스카이다이버들의) 활동에 대해 정규 브리핑을 통해 미리 파악하고 있어야 했다”면서 관제탑과의 교신을 통해 이들을 어떻게 피해야 하는지 미리 문의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채터리스 기지 관제요원들은 매일 아침 스카이다이빙을 하는지 여부를 점검해 근처를 지나는 항공기들에 경고를 했어야 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에어프록스 위원회는 채터리스가 했어야 할 일들이 조금 더 있었다고 덧붙였다. 상대적으로 스카이다이버들은 “자유 낙하 때 속도와 방향을 통제할 수 없겠지만 (근처에 전투기가 비행 중이란 점을 알았다면) 하강 속도를 늦추기 위해 낙하산을 더 펼쳤어야 했다”는 지적도 빠뜨리지 않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