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5일 마운드 복귀…‘사이영상 경쟁자’ 디그롬과 맞대결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LA 다저스)이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7실점한 후 교체되고 있다. 애리조나 AP 연합뉴스

▲ 류현진(LA 다저스)이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7실점한 후 교체되고 있다. 애리조나 AP 연합뉴스

컨디션 난조를 보였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다저스)이 오는 15일 복귀전에서 사이영상 경쟁자인 제이큽 디그롬(31·뉴욕 메츠)과 맞대결을 펼친다.

다저스 전담 방송 ‘스포츠넷 LA’의 리포터 알라나 리조는 12일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다저스의 뉴욕 메츠 원정 3연전 선발 투수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15일 오전 8시 10분 원정에서 메츠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경쟁자인 디그롬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류현진으로서는 열흘 만에 마운드에 복귀하는 것이다. 14일과 16일 경기에는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가 각각 출격한다.

류현진은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4와 3분의1 이닝 동안 3실점 하는 등 최근 세 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올 시즌 눈부신 활약을 펼치던 류현진은 최근 4경기 연속 부진해 시즌 평균자책점이 2.45까지 올랐다. 강력한 사이영상 수상 후보자로 꼽혔지만 갑자기 급격한 슬럼프에 빠진 류현진은 결국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뛰고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짧은 기간 동안 투구 메커니즘을 손본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불펜에서 30구가량 던지며 최종 점검을 마무리했다.

이번 경기는 NL 사이영상 경쟁자인 디그롬과의 선발 매치업이기에 관심이 쏠린다. 디그롬은 올 시즌 29경기에서 183이닝을 던지며 9승 8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183이닝 동안 삼진은 231개를 잡아냈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는 류현진(2.45)에게 여전히 뒤쳐지고 있지만 후반기 11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1.85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사이영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류현진이 사이영상 경쟁에서 우위를 다시 가져오려면 이번 복귀전에서 건재함을 과시할 필요가 있다.

류현진은 메츠의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3차례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35로 잘 던져온 편이여서 더욱 기대감이 쏠린다. 류현진은 메츠와의 경기에 통산 7차례 등판해 4승1패 평균자책점 1.38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지난 5월 31일 다저스타디움에서 메츠와 한 차례 맞붙어 7과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호투를 한 바 있다.

올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류현진이나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 모두에 중요한 복귀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이 시즌 13승 달성과 함께 최근의 부진을 말끔하게 털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