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PGA, 돌아온 ‘아이언맨’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2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시즌 개막전… 임성재 첫 우승 노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시즌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화이트 TPC에서 열리는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약 90억원)와 함께 막을 올린다.

11월까지 이어지는 ‘가을 시리즈’에는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더 CJ컵도 포함돼 있다. 더 CJ컵에 이어 10월 24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조조 챔피언십, 10월 31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등 ‘아시안 스윙’이 잇따라 열린다. 11월 마지막 주부터 12월까지 휴식기 뒤에는 2020년 1월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로 시즌 일정을 재개한다. 이번 시즌 도중에는 7월 30일부터 2020 도쿄올림픽이 열리며 내년 8월 30일 투어 챔피언십을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한다.

밀리터리 트리뷰트에는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출전해 PGA 투어 첫 우승을 노린다. 임성재는 지난 시즌 신인으로서 PGA 투어 선수 중 가장 많은 35개 대회에 출전하며 ‘아이언맨’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톱10에도 7번이나 이름을 올리는 꾸준한 활약으로 신인 중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9-1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