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개 사진엔 3발 쏜 정황… 軍 “2발 분명… 추가 분석”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사관 4개 중 3개 뚜껑 없고 1개는 남아 1발은 비정상 발사로 미포착 등 가능성도
11일 북한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의 모습에서 3발을 발사한 정황이 식별됐다. 하지만 한국 합참은 전날 2발을 발사했다고 발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초대형 방사포의 이동식발사대(TEL)에 4개의 발사관이 달린 모습이 포착됐다. 발사 이후에는 발사관 3개에서 덮여 있던 뚜껑(캡)이 사라지고 나머지 1개만 그대로 남아 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북한이 2발이 아닌 3발을 발사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공개된 발사 장면으로 보면 2발이 아닌 3발이 명확하다”며 “목표지점에 도달한 1발 외에 나머지 2발은 발사 과정에서 실패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날도 합참은 한미 정보당국의 분석 결과 2발이 탐지된 것이 분명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3발이 발사됐는지는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군 당국이 포착한 2발 외 나머지 한 발은 비정상 발사로 고도가 너무 낮아 아예 포착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북한이 이날 ‘2차례 발사’라고 표현한 것에 미뤄 1차례는 방사포의 특징인 연발 사격시험을 시도하다 실패했을 가능성도 있다.

또 발사체가 폭발하면 레이더에 파편처럼 보이기 때문에 정보 판단에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도 나온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정보분석관은 “발사 직후 발사체가 공중에서 폭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9-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