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기념 행사 없이 1주년 맞은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입력 : ㅣ 수정 : 2019-09-14 0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대화 완전한 중단은 없다는 의지 엿보여”
판문점 남북 공동 선언의 결실로 열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남북 공동 기념 행사도 열지 못한 채 개소 1주년을 맞았다.

남북 관계가 급진전되던 지난해엔 여러차례 당국간 회담을 여는 대화 장소로 사용됐지만 올해 들어 남북 관계가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남북 공동 기념 행사를 열지 못한 것이다.

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을 맡은 서호 통일부 차관은 지난 10일 1박 2일 일정으로 연락사무소를 방문해 사무소 직원, 유관기관 직원들과 만찬을 가지고 그간의 노력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차관은 태풍 링링으로 개성 연락사무소 건물의 입간판 일부가 넘어져 있는 피해 상황 등을 확인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일부 피해에 대해 현지에서 즉시 대응해 특별한 안전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다.

서 차관과 북측 관계자와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전종수 소장이 개성 사무소에 오지 않겠다는 입장을 사전에 통보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이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설치에 합의한 뒤 시설 개보수 공사 등을 거쳐 9월 문을 열었다. 남북 직원이 한 건물에서 근무하며 오전 오후 연락관 접촉을 통해 연락의 제한과 한계를 해소하자는 취지였다.

남측은 통일부 직원 등 29명에 통신·전력 시설, 정배수장, 오폐수·폐기물처리장 시설 가동 인력을 더해 60여명이 상주 근무한다. 북측도 2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남측은 추석기간에도 평소 주말과 마찬가지로 직원 2~3명과 지원 인력 10명 정도가 근무했다.

연락사무소에선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산림협력, 체육, 보건의료, 통신 등에서 5차례 실무·분과회담이 열렸다.

그러나 올해 초 철도·도로 연결 관련 조사 자료 교환 실무회의를 마지막으로 회의는 더 이상 열리지 않고 개점 휴업 상태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매주 열리던 남북 간 소장회의도 중단됐다. 3월엔 북측이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인원을 철수했다가 사흘만에 복귀하기도 했다.

1주년을 맞은 연락사무소에 대해 남북 관계 경색 국면에서 의미가 다소 퇴색 되었지만 남북 사이 상시 연락 협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양국 정상 간의 합의로 구성되어 1주년을 맞은 것은 큰 의미를 지닌다”며 “북한의 극렬한 대남 비난에도 연락사무소가 유지되는 것은 정상 간의 합의 뿐만 아니라 남북대화를 완전히 중단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있음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