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농생명산업 결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가 민선 6기부터 추진하고 있는 ‘삼락농정’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8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북의 농가소득 증가율은 전년 보다 28%나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증가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이다.

농가소득도 4509만원으로 전국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평균 4206만원 보다 7.2% 높고 2017년 9위에서 6단계 상승한 것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반면 농가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농가부채는 2017년 전국 3위에서 7위로 낮아졌다. 전북 농가경제가 선순환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농식품 수출은 증가세다.

올해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7월 현재 2억 977만 달러로 전년 동기 보다 13% 증가했다.

특히, 농수산식품 대일본 수출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36.6% 증가한 3111만 달러를 기록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전북도 농정은 10개 분과로 이루어진 삼락농정위원회라는 협치행정을 통해 높은 성과를 창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농업에 4차산업을 접목한 스마트 농생명 산업의 진화를 통해 천년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