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국 질문 나오자 “여긴 법무부가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4: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9일 문재인 정부 개각 내용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2019.8.9 연합뉴스

▲ 사진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9일 문재인 정부 개각 내용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2019.8.9 연합뉴스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질문에 대해 11일 “여긴 법무부가 아니다”라면서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 논란에 대해 브리핑을 가진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조국 장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제가 답할 사항이 아닌 것 같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한 기자는 “법무부가 조국 장관 취임 첫날인 9일 조국 장관 관련 의혹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독립 특별수사단을 구성하자고 검찰에 제안했고, 이를 윤석열 총장이 거부했다는데 이 과정에 대해 청와대는 알고 있었나. 또 이후 상황을 어떻게 보나”라고 물었다.

또 조국 장관과 그 일가에 대한 검찰의 사모펀드 수사가 청와대 민정수서실 수사로까지 번질 분위기라는 보도에 대해서도 물었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버닝썬 사건’에 연루됐던 특수잉크 제조업체 정모 전 대표를 주가 조작 혐의 등으로 수사 대상에 올리고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전 대표는 버닝썬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이었던 윤모 총경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검찰은 정 전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의 관계 규명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조국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장관과 윤 총경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함께 사진을 찍은 연유를 묻기도 했다. 조국 장관은 이를 “민정수석실 전체 회식 당시 직원 중 한 명이 찍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청와대가 조국 장관에 대한 질문에 단호하게 선을 그은 배경에는 임명 이후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조국 장관과 그 일가에 대한 문제, 그리고 조국 장관이 수행하게 될 사법·검찰개혁 완수에 대해 이제는 조국 장관이 짊어져야 할 몫이라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대변인은 10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제부터 조국 장관에게 주어진 시간이 시작됐고 흘러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