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도리안 북상’ 美매사추세츠 타격…밤 사이 캐나다도 영향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9-08 00:5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노스캐롤라이나주 강타 후 동부해안 따라 북동쪽으로 이동

최대 시속 136㎞ 강풍 동반, 위력 여전…美서 최소 4명 사망
미 노스캐롤라이나를 강타한 허리케인 도리안 [AFP=연합뉴스]

▲ 미 노스캐롤라이나를 강타한 허리케인 도리안 [AFP=연합뉴스]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를 휩쓴 뒤 미 본토에 처음으로 상륙, 노스캐롤라이나를 강타했던 허리케인 ‘도리안’이 7일(현지시간) 미 동부 해안을 따라 북상을 계속하며 피해를 주고 있다.

도리안은 전날 새벽 2등급에서 1등급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했지만, 여전히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

AP통신과 CNN, A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 국립기상청(NWS)은 도리안이 이날 이른 시간 현재 매사추세츠주 나터킷섬 남동쪽 233㎞, 캐나다 남동부 반도인 노바스코샤의 핼리팩스 남서쪽 659㎞ 지점에서 시속 40㎞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전히 최대 시속 85마일(136㎞)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도리안은 북상을 계속하면서 매사추세츠주와 메인주 동부 해안지역에 피해를 준 뒤 이날 밤 9시께부터는 캐나다 남동부의 반도인 노바스코샤에도 비를 뿌리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캐나다 노바스코샤와 뉴펀들랜드 등 일부 지역에는 허리케인 경보가, 캐나다 프린스 에드워드 섬 등에는 허리케인 주의보가, 미 매사추세츠주, 메인주와 캐나다 일부 지역에는 폭풍 경보가 발효 중이다.

ABC방송은 도리안이 이날 밤 캐나다 노바스코샤에 비를 뿌린 뒤 밤사이 점차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도리안이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화하더라도 이날 밤늦게, 또는 8일 이른 시간께 캐나다 노바스코샤 동부와 뉴펀들랜드 서쪽 지역에는 허리케인과 같은 기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도리안은 앞서 6일 새벽 시속 90마일(150km)의 강풍을 동반한 채 노스캐롤라이나주 아우터 뱅크스를 강타한 뒤 오전 9시를 넘어 케이프 해터러스에 상륙, 침수 피해 등을 입혔다.

AP통신은 도리안 여파로 플로리다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추락이나 감전 등으로 최소 4명의 남성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