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록달록’ 캐릭터 번호판 도둑질에 골머리 앓는 일본

입력 : ㅣ 수정 : 2019-09-08 14: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발급하는 지역 번호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발급하는 지역 번호판

일본 지바현 가쓰우라시에서는 지난 7월 한달에만 120대 정도의 소형 오토바이들이 번호판 도난 피해를 당했다. 절도범들은 심야시간 등을 이용해 시내 아파트 주차장 등에 세워져 있던 소형 오토바이들의 번호판을 드라이버를 이용해 나사를 풀어 떼어냈다. 가쓰우라시 번호판에는 지역 특산픔인 다랑어 캐릭터 ‘가쓰우라 가피’가 그려져 있어 지역민은 물론 외지 사람들에게도 인기가 많았다.

지역 특산품이나 캐릭터 등을 그린 일본 지방자치단체 발급 소형 오토바이용 번호판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예쁘다며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생겨난 현상이다. 그릇된 소장 욕구가 본인 또는 전문 절도범들의 범죄행위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2006년 10월부터 지자체들이 자체적으로 번호판을 발급하는 ‘지역 번호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상당수 지자체들은 고장의 특산품이나 캐릭터 등을 활용해 번호판을 마치 팬시상품과 같이 디자인하고 있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2개 수도권 광역단체에서만 올들어 지금까지 350건의 소형 오토바이 번호판 절도가 발생했다. 사이타마현 미사토시의 경우 2012년 발급을 시작한 시조(市鳥) 논병아리 캐릭터 번호판의 절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올들어 7월 말까지 도난에 따른 번호판 재교부가 80건에 이른다. 시 직원은 “너무 귀여워서 인기인지도 모르지만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은 “외국인 중에 캐릭터 번호판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면서 “절도범들이 인터넷을 통해 번호판 장물을 해외에 팔아넘기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소형 오토바이용 번호판은 자동차와 달리 드라이버 정도만 있으면 쉽게 떼어낼 수 있어 절도에 취약하다. 경찰은 작은 골목길 등에서 이뤄지는 절도 행각을 일일이 파악해 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개인들이 도난방지 장치를 구입해 번호판에 부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