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초등학교 첫 협동조합 매점 개소

입력 : ㅣ 수정 : 2019-09-06 17: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은 판동초, 학생, 교사, 학부모 70여명 조합원
6일 보은 판동초등학교에 문을 연 협동조합 매점 ‘빛들마루’. 충북도교육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보은 판동초등학교에 문을 연 협동조합 매점 ‘빛들마루’. 충북도교육청 제공.

충북 지역 첫 초등학교 협동조합 학교매점이 보은군 삼승면 판동초등학교에서 문을 열었다.

판동초 사회적 협동조합인 ‘팔판동사회적협동조합’은 6일 오후 학교매점인 ‘빛들마루’를 개점했다. 이 조합 초대 이사장은 학부모 유희경씨가 맡았다. 물품판매 등 매점운영은 조합에 가입한 학생, 교사, 학부모들이 당번을 정해 하기로 했다. 우선 학생들이 아침, 중간놀이시간, 점심시간에 10~20분 정도 잠깐씩 매점 문을 열기로 했다.

총 조합원은 70여명이다. 희망자들만 가입했다. 이들은 5000원에서 많게는 1만원 정도의 조합비를 냈다. 이 돈은 일단 모아두고 교육청이 지원한 3000만원으로 매점을 꾸몄다. 매점 수익은 학생복지로 환원된다. 매점에서는 아이스크림, 과자, 핫도그 등이 판매된다. 대부분 친환경 제품들이다. 학생들은 매점을 통해 용돈 사용, 물품선정, 가격 책정, 수익분석 등 실제적인 경제활동을 몸으로 체험하게 된다.

판동초 강환욱 교사는 “아이들이 매점에서 판매할 간식을 직접 결정할수 있어 무척 좋아한다”며 “일단 수익보다는 교육적 효과를 얻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충북에서 학교협동조합이 설립된 것은 판동초가 네 번째다. 2016년과 지난해, 올해 충북고와 제천고, 서전고에서 협동조합이 만들어져 매점 운영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보은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