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레기” 외친 이재정, ‘246호 대관’이 뭐기에

입력 : ㅣ 수정 : 2019-09-04 18: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4일 자신을 취재하던 취재진에 “기레기”라고 비난하면서 논란을 빚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연합뉴스

이 대변인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까지 하니 기레기라는 말 듣는거 아닙니까, 사안과 논의의 본질에 관심좀 가져주시라 한마디 했다”고 밝혔다. 또 “그 기자에게 전한 것은 저도 깊은 유감을 표하겠다. 그러나 이런 내용의 취재를 이런 방식, 범죄자를 대하듯 쫓아 비겁한 영상을 쓴 것 등은 그런 용어 안에서 비판받고 있는 질낮은 취재”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날 이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오전 현안 브리핑을 마친 뒤 질의응답을 갖는 도중 ‘국회 대관 내규 위반 논란’과 관련해 취재진이 입장을 묻자 실랑이 끝에 언성을 높였다.

이 대변인은 “(언론들이) 이렇게 야당의 스피커가 되는 방식을 하고 있다”며 “그런 방식으로 취재하지 말라고 조언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또 “자유한국당 황교안·나경원 원내대표는 취재했냐”며 “사소한 변두리에 있는 것들로 국민의 시선을 돌리지 말라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서 국회 내에서도 당 대변인이 질문을 하는 기자의 질문 내용을 직접 지적할 경우, 취재에 압력을 주는 행위로 비칠 수 있다는 견해가 나왔다. 또 일부 기자들은 이날 이 대변인의 발언을 ‘모욕’으로 받아들이기도 했다.

이 대변인과 함께 당 대변인을 맡고 있는 홍익표 의원은 대신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유를 막론하고 표현이 부적절했다”며 “내가 대신 사과하겠다. 부적절한 표현을 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이 조국 후보자 셀프 청문회의 자리를 마련해 준 당의 입장을 묻는 기자를 향해 ‘기레기’ 운운하며 폭언을 내뱉었다고 한다”며 “심지어 조 후보자에 대한 언론 보도를 비하하는 태도까지 보였다고 한다”고 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출입기자 반장단은 이재정 대변인의 공식 사과와 당 차원의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논란이 된 ‘국회 대관 내규 위반’ 사안에 대해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총회 목적으로 빌린 국회 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것은 국회 사무처의 내규 위반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2일 국회 본청 246호 회의장을 의원총회 목적으로 대관해 이곳에서 오후 1시 30분 의원총회를 열었고, 용도변경 신청 없이 3시 30분부터 새벽 2시쯤까지 조 후보자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목적 외 사용 또는 사용 신청인이 아닌 사람에게 사용 위임 시 행사 취소 사유가 될 수 있다’는 국회 사무처 내규 위반이라고 지적이 나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