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불량행동 좌시 못해” 비핵화 압박

입력 : ㅣ 수정 : 2019-08-29 0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무협상 촉구하면서 ‘경제번영’ 메시지… 안보리회의 英·佛·獨만 “北 CVID” 성명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미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 행사에서 청중을 가리키며 웃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을 ‘불량행동국가’라고 지칭하며 북한이 북핵 실무협상에 나서기를 촉구했다. 인디애나폴리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미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 행사에서 청중을 가리키며 웃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을 ‘불량행동국가’라고 지칭하며 북한이 북핵 실무협상에 나서기를 촉구했다.
인디애나폴리스 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북한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원한다’고 강조하면서도 북한을 ‘불량행동’을 하는 국가라고 비난했다. 2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후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협상의 판’을 깨지 않으면서 북한의 조속한 협상 복귀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디애나폴리스 지역방송에서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실무협상)팀을 현장에 투입해 우리 팀과 함께 일하도록 하길 바란다”며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가 북한에 원한 건 간단하다. 우리는 북한에 핵무기를 없애고 비핵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렇게 하면 ‘북한 주민들에게 더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분명히 말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이날 열린 재향군인회 행사에서 미국주의를 강조하며 “우리는 북한의 불량행동이 좌시될 수 없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며 북한을 압박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북한을 비핵화하기 위한 국제적 지원을 촉진해 왔다”고 밝혀, 제재라는 표현을 직접 쓰기보다 국제사회의 제재 공조를 언급했다.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북한의 궤도 이탈을 막기 위해 수위를 조절한 것이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 비상임이사국 독일은 이날 북한 미사일 관련 비공개회의를 한 뒤 발표한 3국 공동성명에서 “북한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위한 구체적 조처를 해야 한다”면서 “북미 정상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의미 있는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은 회의에 참석했으나 공동성명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8-2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