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당 자금줄 ‘동생’ 코크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이비드 코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데이비드 코크

미국 공화당의 핵심 ‘자금줄’이자 석유재벌인 코크 형제 중 동생인 데이비드 코크가 23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79세.

형인 찰스 코크(83)는 이날 성명에서 “무거운 마음으로 데이비드의 사망을 여러분에게 알린다”면서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다. 하지만 그는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덜란드계 유대인인 코크 형제는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에너지업체 코크 인더스트리를 월마트에 이어 미국 내 두 번째 큰 기업으로 키워냈다. CNN에 따르면 코크 인더스트리의 연간 매출액은 1110억 달러(약 134조원)이며 직원은 12만명에 달한다. 포브스가 선정한 2018년 세계 부호 순위에서 데이비드 코크는 형과 나란히 공동 11위에 올랐다. 이들의 순자산은 각각 550억 달러(약 66조 5050억원)에 달한다.

코크 형제는 코크 인더스트리로 쌓은 재산을 자유주의 정치 확산에 집중 투자했다. 미 보수주의 싱크탱크를 대표하는 헤리티지재단을 지원하고 ‘번영을 위한 미국인들’이라는 보수단체를 직접 설립해 소규모 정부와 사법 개혁 등 보수주의 가치 확산에 노력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8-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