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문화교류 10년 지속 비결요?… 정직함이죠”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IDF 심사위원 트라비크 감독
“주체사상 추종 않고 공산주의 반대 안 해”
솔직히 접근 라이바흐 밴드 北 공연 성사
文대통령은 北 사고방식 잘 이해하는 듯
핵 포기 강요는 실수… 北 응하지 않을 것
모르텐 트라비크 감독이 다큐멘터리 영화 ‘어느 록밴드의 평양 방문’의 제작 배경·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번 가까이 북한을 방문한 그는 “흰개미가 땅굴을 파나가는 것처럼 침투하는 것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과의 문화적 교류가 점진적으로 활발해지길 희망했다. EBS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르텐 트라비크 감독이 다큐멘터리 영화 ‘어느 록밴드의 평양 방문’의 제작 배경·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번 가까이 북한을 방문한 그는 “흰개미가 땅굴을 파나가는 것처럼 침투하는 것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과의 문화적 교류가 점진적으로 활발해지길 희망했다.
EBS 제공

“북한과의 관계를 ‘정직’이라는 단어로 요약하겠습니다. 주체사상을 추종하지도 않지만 공산주의에 반대하지도 않는다는 걸 강조하면서 솔직하게 다가갔습니다. 노벨평화상을 타려고 남북의 통일을 추구하는 서양인이 아니라고요.”

●여성 보컬 미나, 노래로 北주장 순수성에 질문

노르웨이 출신 다큐멘터리 감독 모르텐 트라비크(48)는 완고한 북한의 문을 연 비결을 이렇게 말했다. 25일 막을 내린 제16회 EBS국제다큐영화제(EIDF 2019) 심사위원으로 한국을 찾은 그를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서 만났다. 이날 그는 북한 체제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는 듯, 김일성 북한 국방위원장 스타일의 정장을 입고 나타났다.

그가 EIDF에 선보인 영화 ‘어느 록밴드의 평양 방문’은 가장 폐쇄적인 국가인 북한에 논쟁적인 밴드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슬로베니아 밴드 라이바흐의 공연을 성사시킨 과정을 그렸다.

라이바흐는 1980년 유고슬라비아 시절에 네오나치즘을 도발적으로 패러디하면서 등장했다. 이들의 음악과 퍼포먼스는 전체주의, 군국주의 등을 교묘하게 풍자한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평양 봉화예술극장 공연에서도 여성 보컬 미나가 “무엇도 내 세상을 바꿀 수 없어”(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라고 외치는 비틀스의 ‘어크로스 디 유니버스’를 부르면서 북한이 주장하는 ‘순수성’에 질문을 던졌다.

●北유화전략 개미 땅굴 파듯 조금씩 침투해야

트라비크 감독의 표현을 빌리자면 “이와 뿔이 달린” 이 밴드의 공연이 어떻게 북한에서 열릴 수 있었을까. “세계 미디어의 관심이 쏠리고, 공연이 성공하면 북한과의 문화 교류가 늘어날 거라고 했습니다. 병원에서 주사를 맞듯 처음엔 알레르기 반응이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이로울 것이라고 설득했죠.”

북한 공연의 의미를 묻자 “새로운 것을 보여 줬다는 게 중요하다”면서 “공연을 본 사람, 어떤 식으로든 연관이 된 사람이라면 죽을 때까지 이 공연을 잊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가 10여년간 진행한 북한 문화교류 사업은, 북한이 연이어 미사일을 쐈던 2017년 위기를 맞았다. 당시 그의 북한 방문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그는 여전히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사고방식을 잘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는 그는 다만 “유엔과 미국이 북한에 핵무기 포기를 강요하는 것은 큰 실수라고 생각한다. 북한이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트라비크 감독은 다음달 20일 개막하는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신작 ‘평양, 예술의 기술’을 처음 공개한다. 북한에 간 외국의 현대예술가들이 문화교류를 하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았다.

북유럽에서 온 이 ‘북한 공인 문화사절’은 북한 유화전략을 이렇게 귀띔했다. “저는 북한 정부나 체제를 공격하지 않습니다. 인권유린을 비판하는 노래를 부른다면 북한 관객들은 박수를 치지도 않고 못 들은 척할 거예요. 마치 흰개미가 땅굴을 파나가는 것처럼 조금씩 침투해야 합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8-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