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없던 시절의 사랑…아날로그 청년을 만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만나는 ‘국민 연하남’ 정해인
“아, 너무 답답한데…. 현우는 핸드폰도 없고 이메일로 연락을 주고받잖아요. 고민이 많이 되네요.” 극 중 현우와 미수처럼 아날로그에 가까운 연애를 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정해인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애늙은이’라는 그도 그건 어려운 듯했다. CGV아트하우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 너무 답답한데…. 현우는 핸드폰도 없고 이메일로 연락을 주고받잖아요. 고민이 많이 되네요.” 극 중 현우와 미수처럼 아날로그에 가까운 연애를 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정해인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애늙은이’라는 그도 그건 어려운 듯했다.
CGV아트하우스 제공

“‘서른 즈음에’랑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요.”

현재 나의 상태를 표현하는 노래에 대한 답변, 가히 ‘애늙은이’다운 대답이었다. 지난 22일 아직은 더운 늦여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난 배우 정해인(31)은 직접 고른 네이비색 정장 차림이었다. 재킷도 벗지 않고 넥타이를 핀까지 꼽아 반듯이 맸다. 인터뷰 때 정장을 고수하는 건 어느덧 그의 스타일이 됐다. “(정장을) 좋아하기도 하고 편해요. 또 옷을 이렇게 입으면 일에 대한 제 마음가짐이 달라지는 걸 경험해서….” 옛날 사람, 좋게 말하면 ‘레트로’ 나쁘게 말하면 ‘고루’한 느낌이었다.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철저히 레트로 감성이다. 1994년부터 2005년까지, 10여년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며 인연의 끈을 이어 온 두 남녀, 현우(정해인 분)와 미수(김고은 분)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철저히 우연에 의존해야 하는 만남 속 10대부터 방황을 거듭한 현우의 삶은 위태위태한 구석이 있다. 현우는 이미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 ‘청년 정해인’과 닮은 부분이 있다. “제가 했던 모든 작품에 제 모습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주어진 상황, 환경을 이겨내려고 노력하는 모습들이 비슷하고요. 현우나 저나 둘 다 유머러스한 남자는 아니기도 하고요.” 극중 현우는 악조건 속 사랑과 자존감 모두를 지키기 위해서 부단히도 노력하는, 진지한 청년이다.

그에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손예진 상대역 ‘국민 연하남’ 이미지가 강력하다. 이번 영화에서는 1975년생 동갑내기의 이야기다. 연하남과 동갑 사이, 연기하는 데 차이가 있을까. “극이 주는 에너지가 다르기 때문에, 순간순간 캐릭터에 집중할 뿐 일부러 차이를 두진 않죠. 같은 멜로 장르라고 해서 서사와 환경이 똑같지는 않으니까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한 장면. 1994년 가수 유열이 라디오 DJ를 처음 시작하던 날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는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과 함께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한 장면. 1994년 가수 유열이 라디오 DJ를 처음 시작하던 날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는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과 함께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한다.

촬영 시점 순으로 ‘밥 누나’ 이후 ‘유열의 음악앨범’, 싱글 대디로 열연한 드라마 ‘봄밤’까지, 쉴 틈 없었던 그가 작품과 배역을 넘나들기는 쉽지 않았을 터. 그는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는 그렇게 나왔다”고 했다. “과거에 머물면 새로운 걸 받아들이기엔 용량에 한계가 있어요. 그래서 전 시나리오도 온전히 제 시간이 주어졌을 때 읽어요. 다른 캐릭터를 연기할 때 읽으면 그 캐릭터로 시나리오를 읽게 되더라고요.”

김고은과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그가 첫사랑으로 잠깐 등장하면서 만났고, 이번이 두 번째. “두 사람이 한 화면에 나올 때마다 얼마나 반짝이는지 보고 싶었다”던 정지우 감독의 캐스팅 이유가 이해되는 대목이 있다. 엎드려 만화책을 보는 장면에서 미수가 내미는 손에 만화책 대신 손을 건네는 장면. “촬영할 때는 뻘쭘했는데, 영화로 보니까 ‘코드가 잘 맞는구나’ 싶었다”는 그는 재밌는 촬영이었다고 돌이켰다.

현우의 소년원 동기, 태성의 대사 한 토막. “다 같이 잘못했는데 너만 용서받는 거 같애. 얼굴이 반반해서 그런가?” ‘대사가 다분히 표적적’이라는 질문에 그는 “정말 중요한 대사”라며 “작가님 뵈면 왜 쓰셨는지 여쭤 보고 싶다”고 했다. 실제로 외모 덕을 봤느냐고 묻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언급하며 “웃지 않을 때와 웃을 때랑 이미지가 다르다”는 그는 “잘생긴 얼굴 덕은 아니고 제 외모가 주는 이미지가 연기에 도움을 주는 거 같다”면서 겸손하게 에둘렀다.

내처 거듭 띄워 보기로 했다. ‘멜로 장인’, ‘대세’라는 말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거듭 황감해하던 그는 “배우라는 수식어에 장인이 붙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대세는 끊임없이 새로운 대세가 생기니까 참 슬픈 말”이라며 꽤나 세련되게 정리했다. “핸드폰이 없던 시절의 사랑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던 정 감독의 의도에 맞는 아날로그적 인물, ‘애늙은이’다운 답이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19-08-2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