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 “한국군 훈련 중지하라” 억지 항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8-26 02:56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주일 한국대사 초치 등 맞대응 조치 검토

일각 “美 반발에 韓훈련 명칭 변경” 비판

일본 정부는 25일 한국군의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며 중지를 요구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이 휴일임을 감안해 주중에 주일 한국대사 초치 등 맞대응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이날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에도, 국제법상으로도 다케시마(독도에 대해 일본이 부르는 명칭)는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면서 “이번 한국군의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훈련의 중지를 강력히 요구하는 취지로 한국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 김경한 정무공사에게 전화를 해 항의했다고 일본 측이 밝혔다.

한국의 독도 방어훈련에 대해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후지TV에 “양국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에 미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데 대해 한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다케시마 훈련에 새롭게 일본해(동해에 대해 일본이 부르는 명칭)를 갖다 붙인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독도방어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변경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교도통신은 “지소미아 파기와 함께 일본에 의한 일련의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한 대항조치의 하나로 보인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다케시마에 한국 국회의원들이 곧 상륙할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징용배상 소송, 일본의 수출관리 엄격화, 지소미아 파기 등 문제가 산적해 있는 가운데 한일 관계를 더욱 긴장으로 몰아넣는 불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일본의 한 외교소식통은 “한국이 일본을 자극하는 정책들을 왜 이렇게 한꺼번에 쏟아내는지 모르겠다. 오랫동안 한국을 지켜봤지만 지금 보이는 모습은 스스로 조급증에 걸려 있는 듯한 느낌”이라며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8-26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